내 마음 속을 들여다 보다 문득.



01. 금요일은 칼퇴근이다.
밀린 빨래, 밀린 청소를 했다.
세탁기가 어찌된 일인지 예상시간 ×2 는 더 걸리는 것 같다.
덕분에 구석구석(나름?) 깨끗히 (나름?) 청소를 했다.



02. 배가 고파 청소를 하며, 밥은 했다.
할머니.할아버지가 농사지은 쌀을 엄마가 주셨다.
찹쌀과 백미를 섞어 압력취사!





03. 저녁 한끼, 집밥 완성
엄마가 주신 냉동 고등어를 처음으로 구워보았다. 자취생활 3년차 생선 요리? 는 처음이다.




04. 백미+찹쌀밥
난 찹쌀을 좋아한다. 쫄깃쫄깃
무엇보다 백숙에서 닭 뱃속에 든 찹쌀밥을 최고로 좋아한다.
오늘 밥, 대성공이다.





05. 첫 고등어 구이
애터미에서 나온 냉동 고등어 인가보다.
애터미는 화장품만 파는줄 알았더니 고등어도 하나보다.
냉동실에 꽁꽁 얼은 고등어하나를 꺼내 따뜻한 물에 해동시키며,
고등어 굽기를 검색했다.
매우 도움이 되었다.





06. 엄마가 주신 깻잎
너무 맛있다.
저녁밥을 차리다보니 죄다 엄마가 주신 것들이다.
엄마가 없으면 밥은 먹을 수 있을까.





07. 심지어 김도 엄마가 주셨네.
엄마감사합니다.
오늘 저녁, 참 오랜만의 집밥이다.


또 언제 집밥을 해 먹을 지는 기약없지만
오늘 참 - 맛있었다 !



Comment +0


1박2일 직원연수를 다녀왔다.
이래저래 일이 생겨 도착이 늦어졌다.
어두운 밤에 도착해 무엇을 하기 늦은 밤.










혼자 있으면 웬지 쓸쓸함과 우울감이 밀려놀것 같은 기분이라 터미널로 갔다.



버스를 타고, 부모님 집으로 갔다.
오늘 있었던 일들, 이런 저런 얘기
같이 티비를 보며, 아이스크림을 함께 먹는다
.



혼자있으면 외로움과 쓸쓸함에 빠져있었을 시간.
부모님과 같이 있으니 그 마음이 줄어든다.











혼자 있어 좋은 날도 있지만,
혼자 있어 외로운 날도 있다.
아무래도 내게 이번주 주말은
혼자 있으면 외로움이 밀려 오는 날인것 같다.
남은 이 시간도 잘 지내봐야겠다.





'생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 좋은 달리기  (0) 2016.10.15
마음수련 시작 (16.10.4~)  (1) 2016.10.12
혼자 있기 외로운 날  (0) 2016.09.25
마음수련 하던 친구가 생각나는 밤 -  (1) 2016.09.23
오랜만에 정성담은 선물 -   (0) 2016.09.20
오랜만이야, 친구들  (0) 2016.09.14

Comment +0








나에게 좋아하는 친구가 있다.

고등학교 2학년부터 지금까지 친한 친구다.

장난스러운 부분이 많고, 귀여운 구석이 많은 친구다.

친해지기 전엔 몰랐는데, 친해지며 마음속 이야기를 하며, 알게 된 것이 있다.

나도 그렇지만, 이 친구도 나처럼 마음이 속상하거나 우울할 때가 자주 있는 친구였다.






우리는 고등학교 2학년 부터 대학생 시절까지 서로의 마음을 공유하며, 위로도 받곤 했다.

나는 대학교 시절 친구들을 잘 만난 덕에 신세계를 경험하며 놀때 쯤 ,

내 친구는 마냥 신나게 놀진 못했던 것 같다.

시간이 지나면서 , 예전에 했던 것 처럼 통화를 하며, 서로의 마음을 공유하지 않았던 시기가 있었었다. 

그러다 오랜만에 친구를 만났는데 , 예전 처럼 힘든 얘기를 하지 않았다.

편안해 보였고, 여전히 장난스러운 모습이었다.












친구는 방학동안 마음수련이라는 걸 했다고 했다.

마음수련 이란 단어를 처음 들어 낯설기도 했지만 호감이 갔던 단어다.

친구는 명상을 하며, 자신에게 있었던 일과 가지고 있는 마음을 떠올려 비우는 거라고 했다.

그리고 자기가 오래했더니 효과를 잘 보고 있다고 했다.

그래서 더 이상 힘든 얘기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예전 보다 정말 생각할 수 없을 만큼 행복해졌단다.

 

   




그 당시 친구는 나에게도 마음수련을 권했다.

친구가 행복해진 것이 좋았지만, 그 당시 나에게는 필요한 것 같지 않아 시작하지 않았었다.

그리고 문득문득 친구를 만날 때, 가끔씩 마음수련 이야기를 한다.












타지 생활을 혼자 3년 정도 하다보니, 외로움이 밀려올 때가 많다.

또, 시골이라 적적하니 더 쓸쓸함을 많이 느끼는 것 같기도 하다.

친구가 그렇게 추천하던 마음수련을 시작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수강료가 조금 부담되긴 하지만 일단 한 달 정도 해볼 생각이다.  











그리고, 내 마음의 공허함이, 차가움이 사라지길 -

내 마음이 좀 더 채워지고, 따뜻해지길 바래본다.

마음수련 하던 친구가 생각나는 밤이다.







Comment +1

  • 굿밤 2016.12.01 22:28

    마음수련 꼭 해보시길..
    나를 알아가는 과정은 조용한 혁명..

 

"저는 자취생 3년차 입니다.

 

아침을 먹은 적이요?

 

글쎄요.

하나 둘 셋 ? 뭐 열 번쯤 될거예요.

 

 

제 위요?

 

조금 안좋아졌을까요?"

 

 

 

 


 

 

 

 

그래서 시작한 아침밥먹기 프로젝트!!!

(뭐 사실 보약을 먹기 위함도 있어요.)


 

2월부터 시작 되었습니다.

2월 첫째주 5번 중 4번 성공!

요리 실력 레벨 1정도? 아침의 시간 여유 15분 정도?

 

그래도 챙겨보다 보면 꽤 늘어나겠죠?!

 

 

 

 

 

 

 

 

 

 

 

(이것은 사먹은 알밥!)

 

 

 

이로써 아침밥먹기 프로젝트가 시작됩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그리고 저는... 3년간 아침밥을 해먹은 경험이 손 꼽는 사람이예요.

기초부터 :-D 차곡차곡 해보겠습니다.

 

 

 

 

Comment +0

 

 

 

 

 

|타지 생활 3년차|

혼자 지내다 보면, 가족이 그리운 날들이 있다.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보고싶다고 말할때도 있었고,

금요일 퇴근을 하자마자 집에가는 버스를 타기도 했다.

 

 

 

 

 

이런 나를 위해 엄마가 나에게 얘기를 해주셨다.

"너를 기다려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야.

엄마는 항상 너를 기다리고 있어."

 

 

 

 

엄마의 말은 나를 행복하게 만들고, 

하루, 또 일주일을 살아갈 힘이 되는 것 같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