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 속을 들여다 보다 문득.








나에게 좋아하는 친구가 있다.

고등학교 2학년부터 지금까지 친한 친구다.

장난스러운 부분이 많고, 귀여운 구석이 많은 친구다.

친해지기 전엔 몰랐는데, 친해지며 마음속 이야기를 하며, 알게 된 것이 있다.

나도 그렇지만, 이 친구도 나처럼 마음이 속상하거나 우울할 때가 자주 있는 친구였다.






우리는 고등학교 2학년 부터 대학생 시절까지 서로의 마음을 공유하며, 위로도 받곤 했다.

나는 대학교 시절 친구들을 잘 만난 덕에 신세계를 경험하며 놀때 쯤 ,

내 친구는 마냥 신나게 놀진 못했던 것 같다.

시간이 지나면서 , 예전에 했던 것 처럼 통화를 하며, 서로의 마음을 공유하지 않았던 시기가 있었었다. 

그러다 오랜만에 친구를 만났는데 , 예전 처럼 힘든 얘기를 하지 않았다.

편안해 보였고, 여전히 장난스러운 모습이었다.












친구는 방학동안 마음수련이라는 걸 했다고 했다.

마음수련 이란 단어를 처음 들어 낯설기도 했지만 호감이 갔던 단어다.

친구는 명상을 하며, 자신에게 있었던 일과 가지고 있는 마음을 떠올려 비우는 거라고 했다.

그리고 자기가 오래했더니 효과를 잘 보고 있다고 했다.

그래서 더 이상 힘든 얘기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예전 보다 정말 생각할 수 없을 만큼 행복해졌단다.

 

   




그 당시 친구는 나에게도 마음수련을 권했다.

친구가 행복해진 것이 좋았지만, 그 당시 나에게는 필요한 것 같지 않아 시작하지 않았었다.

그리고 문득문득 친구를 만날 때, 가끔씩 마음수련 이야기를 한다.












타지 생활을 혼자 3년 정도 하다보니, 외로움이 밀려올 때가 많다.

또, 시골이라 적적하니 더 쓸쓸함을 많이 느끼는 것 같기도 하다.

친구가 그렇게 추천하던 마음수련을 시작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수강료가 조금 부담되긴 하지만 일단 한 달 정도 해볼 생각이다.  











그리고, 내 마음의 공허함이, 차가움이 사라지길 -

내 마음이 좀 더 채워지고, 따뜻해지길 바래본다.

마음수련 하던 친구가 생각나는 밤이다.







Comment +1

  • 굿밤 2016.12.01 22:28

    마음수련 꼭 해보시길..
    나를 알아가는 과정은 조용한 혁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