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 속을 들여다 보다 문득.








마음이 힘들 때, 많이 듣고 읽었던 말이 있다.

"그 힘든 마음 내려놓아요. 마음을 놔요."

도대체 내려놓는 다는 건 어떻게 하는 걸까?





한숨을 크게 쉬면 내려 놓아지는 걸까?

한숨을 크게 쉬면 잠시 내려놓을 수 있게 되지만 이내 다시 불안해진 적이 많았다.

도대체 마음을 내려놓는 다는건 무엇을 의미하며, 어떤 느낌인지 궁금했었다.

궁금한 마음이 강했고, 내려 놓는 것이 간절하기도 했다.








그러한 궁금증으로 인해 마음수련 명상이라는 것도 시작하게 되었다.

마음수련 명상은 눈을 감고 내가 살아왔던 삶과 가지고 있는 마음을 돌아보며, 비우기 방법으로 떠올려 마음을 비운다.

그리고, 이 내가 진짜 내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고, 본래의 나를 알게 되니 마음을 비우는 게 더 쉬워졌다.

마음을 비우다보니 '마음 내려놓기란게 이렇게 하는 거구나' 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마음이란게 내가 쥐고 있던 집착이랑 비슷한 것 같다.

그 집착을 놓아버리니 저절로 마음에서 쥐고 있는게 없어지니깐 그게 바로 마음 내려놓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직 나는 겨우 마음수련을 2달째 하는 중이지만 , 마음 내려놓기 는 제대로 알게 된 것 같다 -

내려놓은 이 상태, 이 마음, 항상 기억해야지 -



'찰나의 순간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만의 고정관념  (0) 2017.01.27
마음 내려놓기, 마음에서 와닿은 순간  (0) 2016.11.24
키노토야 아이스크림  (0) 2016.10.09
좋은 기억 하나  (0) 2016.10.01
그렇게 여름은 가고,  (0) 2016.09.20
푸세식 화장실의 추억  (0) 2016.02.15

Comment +0








3주정도 마음비우기 명상을 하는 중이다.

마음을 비우라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정말 내 마음에서 마음이 비워지는게 느껴질 줄은 몰랐다.

뭐 물론 잘 비워질 때도 있고, 잘 안될 때도 있는 것 같다.




오늘은 내 마음 중에서 고집스러운 마음, 미워하는 마음들을 비워보았다.

나는 정말 한 고집한 아이였다.

마음 먹으면 진짜 안하는 아이였다.

어느정도였냐면 초등학생때 오빠와 싸우고 말을 하지 않기로 다짐했다.

그리곤 5년간 말을 하지 않았다.

너무 미워 말하지 않겠다는 그 고집을 꺽지 않고 끝까지 부렸었다.

그 뿐만 아니다.

싫어하는 사람이 있다면, 끝까지 싫어하고, 용서하지 않는 성격이었다.

(지독했다 정말 ㅎㅎ)







잘 돌아보니 고집부리는 그 성격때문에,

내 마음만 생각했고, 사람들을 미워했고, 가족에게도 마음을 닫게 되었던 것 같다.

미워하는 마음이 너무 크지만, 적절히 해소하지 못해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최대의 복수로 말을 안했던 것같다.




최근에도 누군가가 미워하는 마음이 들었다.

나라면, 다른 사람의 일을 왈가왈부 하지 않을 텐데, 그 사람은 내 일에 대해 자신이 다 알고 있다는 듯이 얘기해서

미웠다. 보기도 싫고, 괜히 그 사람이 하는 일, 부탁을 들어주고 싶지 않았다.

몇일간 미워했는데, 내 마음이 너무 불편했다.

오늘 명상을 하면서 그사람에게 미안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내 마음에서 용서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 사람에 대한 미운 마음을 떠올려 비웠다.

그러다 보니 조금씩 사라졌다.

그 사람을 떠올리기만 해도, 열받았던 나인데, 그 사람을 미워하는 마음 비우기를 하니 미워하는 감정이 들지 않았다.

그토록 미워하는 마음이 사라지지 않아 5년동안 말도 안했던 나인데,

이젠 금방 미워하는 마음을 없앨 수 있게 되어 참 좋은 것 같다.

불편한 건 싫으니깐 , 미워하는 마음을 비워야겠다.



마음비우기 방법, 유용하다

https://youtu.be/HMtAWmKtNaI






'생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나에게  (0) 2016.11.18
오랜만에 꿀잠 :)  (0) 2016.11.09
미워하는 마음비우기  (0) 2016.10.31
받는 기쁨  (0) 2016.10.30
기분 좋은 달리기  (0) 2016.10.15
마음수련 시작 (16.10.4~)  (1) 2016.10.12

Comment +0